[마포 서초동 연가]무난하게 육회를 즐기려면 Mundane Things

육회나 육사시미를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사실 광장시장에서 시뻘건 고기를 대량으로 썰고 있는 장면을 본 이후로 더 멀리하게 되긴 했다) 가끔 색다른 육고기 맛이 당길 때가 있는 것이다.
이미 유명한 맛집이면서 프랜차이즈라 하더라만(왠지 프랜차이즈는 안 땡기는 괜한 곤조) 소주를 슬러시로 준다 하여 사무실에서 좀 멀지만 굳이 공덕역까지 걸음을 하여 보았다.


기본 안주가 소고기 우거지 탕과 묵사발이다.
진한 국물(좀 짜긴 했다)이 밥 말아 먹으면 한그릇 뚝딱일 맛이다.
사실 탕으로 쐬주 한 병은 거뜬 할만 하다.
묵사발은 묵도 묵이지만 육수가 생명인 법. 역시 맛있었다.
날씨가 더우면 냉으로 나온다.
굳이 안주를 추가로 시킬 이유가 없지 않나...


수육
모두가 잘 알고 있는 맛이다.
감칠맛은 좀 떨어지지만 부드러워서 쏘쓰 찍어 먹으면 그런대로 잘 넘어간다.

메인디쉬 육회.
양념이 좀 쎄다.
그래서 초보도 무난하게 맛있게 먹을 수 있지 않나 싶다.
그래서 육회를 국수처럼 먹었다. -_-

타다키 처럼 살짝 겉은 익힌 육회다.
사실 이건...뭔가 애매한 맛인데....육회도 아닌 것이 구이도 아닌 것이 타다키도 아닌 것이...소고기 맛이 제대로 나는 것도 아니고 뭐 그러하다.
다음에 또 온다면 안먹을 거다 이건.

싸비스.
인원 수 대로 주시는데 우린 우리가 어여뻐서 받은 줄 알았다.
아니었어. ㅋㅋㅋㅋㅋㅋ
(두번째 방문 했을 땐 두번이나주셔서 다시 우리가 여여쁜게 맞나...라고 착각할 뻔 봤다)

앞서도 말했지만...육회를 국수처럼 후루룩 먹어버려서 가성비가 훌륭한진 잘 모르겠다.
(넷이서 140,000원이 나왔....-_-)
그만큼 포만감 200% 였으니, 나름 꽤 만족스러운 술집이었다 하겠다.
사진을 다시 보니 배고푸네...슈릅~

[마포 작은 섬소년] 해물 선술집 Mundane Things

마포 맛집 검색하면 나름 상위에 랭크 되어 있는 술집이고, 실제로 지나갈때 마다 자리가 없길래 얼마나 맛나고 좋은지 칼퇴하고 바로 달려가 보았다.
친구랑 상호를 두고 늘 갑론을박하였더랬다.
작은은 섬을 수식하는 거냐, 소년을 수식하는거냐.
작은 섬의 소년이냐, 섬의 작은 소년이냐.
우리끼린 후자로 결론. ㅋㅋㅋㅋ

역시 빈자리 없이 빼곡히 들어차있다.


뭔가 푸짐하게 쌓여 있는 해산물을 기대했는데...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뭐가 없다.


화제의 진로.
참이슬을 주문했는데 이걸 가져다 주심.
소주맛에 민감하다거나 예민하게 구분할 수 있는 미각을 갖춘게 아니어서 그냥 마셔보기로.
뭐...내 입맛엔 그냥 소주였다. ㅋㅋㅋㅋㅋㅋ


모듬 회.
라고 하기엔 상당히 부실한 모듬이 아닌가. (2만 2천원짜리에 뭘 바라냐 한다면 할 말 없다만)
광어에 멍게 조금, 전복 한마리가 다다.
이런건 모듬이 아니라 광어회에 츠끼다시 살짝이 맞는 표현이 아닌가 싶다.

제일 먹을만 했던 안주라 본다.
불맛이 살짝 느껴진 것이 고소하고 맛있었다.
4천원에 두뿌리라니...(시비만 걸고 있어..ㅋㅋㅋㅋㅋㅋ)


가지구이.
이것은 그야말로  NG.
푸욱~ 익은 물고구마 같았다. 
가지 특유의 식감도 맛도 모르겠는 정체불명의 요리라 하겠다.

그 밖에 양송이구이도 시켰지만, 꼴랑 네개 구워주길래 사진을 못찍었다.
가자미 구이는 구이라기 보다 튀김에 가까웠는데 바싹 튀겨서 뼈째 먹어야 했고...가자미의 흰살 맛을 못느끼겠는 요리였다.

유명해서 한번 가본걸로 끝.
다시 갈 거 같지 않은 술집. 
소문난 잔치 먹을거 없다더라.

강원도의 힘 - 삼척 나들이

웬만한 여행이 철두철미한 계획하에 실행되는 것은 아니다.
매번 그러하듯, 즉흥적으로(대부분 술마시다가 -_-) 그래 가즈아~ 하고 떠나게 되는 것이다.
이번 삼척 행도 다르지 않았다.
호호호 깔깔깔 부어라 마셔라 하다 날도 잡고 예약도 하고 그리하여 3월 말 새벽부터 길을 나섰다.

정선 시장에 들른다 하여 국도를 지난 길에...느닷 없이 만난 겨울 풍경에 그냥 차를 세웠다.


한겨울에도 보지 못한 눈꽃 산이라니...
스키장에서도 못본 눈꽃 천지라니..


다시 길을 나서니 또 언제 눈이왔냐는 듯이  맑게 개어 있다.
산세가 어찌나 멋지고 웅장하고 깊이있으면서 포근하고...에또...뭐랄까..
외쿡과는 확실히 다른 느낌인데 국어를 잘 못해서 뭐라 표현할 길이 없네...ㅠ.ㅠ
(그러게 먹고 살면서 써먹을 일 없는 수학 말고 국어 공부를 열심히 했어야지...-_-)


그러더니 이런 꽃밭이 등장한 것이다.
달방댐 근방에 조성된 공원인데...한적하고 예뻐서 정자에 누워 한숨 자고만 싶었다.
오전 중에 겨울 봄을 넘나드는 다이내믹한 여행길이라니...

이것이 벚꽃이렸다!


그렇게 도착한 숙소에 짐을 푸니..
창밖에 이런 절경이 펼쳐졌다.
바다색 하며, 말끔한 해변하며...걍 테라스에 앉아 쐬주 한잔 하면 그것이 신선놀음인 것이다.


바람이 거세지만 해변도 산책해 본다.
늦은 시간엔 군사작전 지역이라 해변 출입이 금지된단다.

느닷없이 소나기가 마구 쏟아졌는데 날이 개는듯 하더니 바다 위로 무지개가 떴다.
왼쪽은 개인 파란 하늘, 오른쪽은 아직 비내리는 흐린 하늘.
하루동안 참 다양한 자연을 경험하고 나니 로또 둬장 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동쪽이라 일몰이 안보인다.
하지만 하늘색 만큼은 느므 이쁘다.


전문가들도 사진만 봐선 일몰과 일출을 구분하지 못한다 한다.
그러나, 동쪽 바다이므로 이것은 확실히!! 일출이다.

다음날 아침 파도가 더 거세졌다. 
보고 있으면 살짝 무서워지기도 한다.
음...자연을 두려워해야지...한낱 인간주제에.


이른 점심을 먹으러 막국수 집에 갔더니 11시 반에 오란다.
식당도 크고 전날 목격한 바에 따르면 상당한 맛집으로 예상되므로 포기할 수 없어 주변 관광을 하기로 하였다.
애국가 영상에 나온다는....


이것이 촛대바위!!



강원도 삼척은 왠지 지명이 주는 어감이 척박하거나...외지고 험하거나...이런 느낌이었는데.
웬걸~
이렇게 이쁘고 멋지고 아름답고 다채로울 줄이야. 산도 바다도 꽃도 음식도.
(그러고 보니 먹는 사진이 한개도 없네)
기대하지 않은 여행이어서 더욱 만족스러웠나 보다...라고 생각했지만 기대했어도 만족스러웠을 거다.

다녀오고 얼마 안돼 강원도 일대 화재 소식을 들었다.
다행히 큰 재산/인명피해 없이 조속히 진압되었지만(모두 수고하셨습니다!) 훼손된 자연은....집잃은 사람들은...
착잡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