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힘 - 삼척 나들이

웬만한 여행이 철두철미한 계획하에 실행되는 것은 아니다.
매번 그러하듯, 즉흥적으로(대부분 술마시다가 -_-) 그래 가즈아~ 하고 떠나게 되는 것이다.
이번 삼척 행도 다르지 않았다.
호호호 깔깔깔 부어라 마셔라 하다 날도 잡고 예약도 하고 그리하여 3월 말 새벽부터 길을 나섰다.

정선 시장에 들른다 하여 국도를 지난 길에...느닷 없이 만난 겨울 풍경에 그냥 차를 세웠다.


한겨울에도 보지 못한 눈꽃 산이라니...
스키장에서도 못본 눈꽃 천지라니..


다시 길을 나서니 또 언제 눈이왔냐는 듯이  맑게 개어 있다.
산세가 어찌나 멋지고 웅장하고 깊이있으면서 포근하고...에또...뭐랄까..
외쿡과는 확실히 다른 느낌인데 국어를 잘 못해서 뭐라 표현할 길이 없네...ㅠ.ㅠ
(그러게 먹고 살면서 써먹을 일 없는 수학 말고 국어 공부를 열심히 했어야지...-_-)


그러더니 이런 꽃밭이 등장한 것이다.
달방댐 근방에 조성된 공원인데...한적하고 예뻐서 정자에 누워 한숨 자고만 싶었다.
오전 중에 겨울 봄을 넘나드는 다이내믹한 여행길이라니...

이것이 벚꽃이렸다!


그렇게 도착한 숙소에 짐을 푸니..
창밖에 이런 절경이 펼쳐졌다.
바다색 하며, 말끔한 해변하며...걍 테라스에 앉아 쐬주 한잔 하면 그것이 신선놀음인 것이다.


바람이 거세지만 해변도 산책해 본다.
늦은 시간엔 군사작전 지역이라 해변 출입이 금지된단다.

느닷없이 소나기가 마구 쏟아졌는데 날이 개는듯 하더니 바다 위로 무지개가 떴다.
왼쪽은 개인 파란 하늘, 오른쪽은 아직 비내리는 흐린 하늘.
하루동안 참 다양한 자연을 경험하고 나니 로또 둬장 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동쪽이라 일몰이 안보인다.
하지만 하늘색 만큼은 느므 이쁘다.


전문가들도 사진만 봐선 일몰과 일출을 구분하지 못한다 한다.
그러나, 동쪽 바다이므로 이것은 확실히!! 일출이다.

다음날 아침 파도가 더 거세졌다. 
보고 있으면 살짝 무서워지기도 한다.
음...자연을 두려워해야지...한낱 인간주제에.


이른 점심을 먹으러 막국수 집에 갔더니 11시 반에 오란다.
식당도 크고 전날 목격한 바에 따르면 상당한 맛집으로 예상되므로 포기할 수 없어 주변 관광을 하기로 하였다.
애국가 영상에 나온다는....


이것이 촛대바위!!



강원도 삼척은 왠지 지명이 주는 어감이 척박하거나...외지고 험하거나...이런 느낌이었는데.
웬걸~
이렇게 이쁘고 멋지고 아름답고 다채로울 줄이야. 산도 바다도 꽃도 음식도.
(그러고 보니 먹는 사진이 한개도 없네)
기대하지 않은 여행이어서 더욱 만족스러웠나 보다...라고 생각했지만 기대했어도 만족스러웠을 거다.

다녀오고 얼마 안돼 강원도 일대 화재 소식을 들었다.
다행히 큰 재산/인명피해 없이 조속히 진압되었지만(모두 수고하셨습니다!) 훼손된 자연은....집잃은 사람들은...
착잡하다. 


[제주번개]한라산 마시러 제주도 가다.

지난 주말 출장가는 친구따라 제주도를 1박으로 다녀왔다.
뱅기값 열라 비쌌다. ㅠ.ㅠ


뱅기탈때마다 빠질 수 없는 창밖 풍경 찍기.
봐도 봐도 찍어도 찍어도 질리지 않는게 참 싱기방기

퇴근 후 탑승이라 그런지 마이 피곤했나부다.
언래 버스안이나 장시간이라도 뱅기안에서 편안하게 잠을 못자는 편인데...ㅋㅋㅋㅋㅋㅋ
(이런 사람이 코까지 골더라만...-_-)
눈을 떴을 땐 내려야만 했다.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리조트에 투숙하였다.
이 리조트는 흡연 가능방이 있다.(중국자본이라 그렁가.....? @.@)
개인적으로 호텔보단 공유숙박 시스템이 훨씬 싸고 편하고 좋다고 생각한다.
이번엔 꽁꼬니까 뭐.

저녁뱅기로 돌아가는 일정이므로 관광엔 큰 목적을 두지 아니하기로 하였다.
공항에서 가까운 곳 몇군데만 둘러보고 언능 한라산 한잔 해야 하므로.
첫 방문지는 제주목관아이다.
아마도 알쓸신잡2 제주편에서 봤을 것이다.
입구에서 들어서서 왼쪽으로 역사관이 마련되어 있는데 감탄할 만한 정보는 없었다.
게다가 워낙 제주목에 대한 사료가 부족한 탓인지 타이틀과 상세정보가 왜 서로 엮여 있는지 알쏭달쏭한 것들이 많았다.
들어가서 나오기까지 관광객은 친구와 나 단 둘뿐이었다. ㅋ


제주목관아
조선시대 제주목에 파견된 지방관인 목사(牧使)가 업무를 보던 관청 건물이다.
일제 강점기 때 흔적도 없이 사라졌던 제주목 관아는 1991년부터 1998년까지 이루어진 4차례에 걸친 발굴조사를 통해 과거 탐라(耽羅)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에 이르는 여러 문화층과 함께 관아의 주요시설인 동헌 내아 등의 건물터와 유구가 확인되어 1993년 3월 31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380호로 지정되었다.[1][2] 복원되는 과정에서 제주시민들이 5만여 장의 기와를 기증해 힘을 보탰다. 절제사가 사무를 보던 홍화각과 풍류를 즐기던 귤림당, 군관들이 근무하던 영주협당 등의 건물이 위치해 있다.

사적 제380호 
출처 : 위키피디아


친구가 굳이 갈치를 구입하겠데서 들러보았다.
갈치가 워낙 번쩍번쩍한다데 조명발까지 받아서 사진이 제대로 잘 안찍혔다.

말모양 등대가 있는 이호테우 해변.
제주 시내와 공항과 가까운 해변이다.
이름은 이호동의 ‘이호’와 통나무를 엮어 만들어 고기를 잡을 때 썼던 배를 일컫는 ‘테우’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캠핑 시설이 갖춰져 있어 탱자탱자 시간 때우기 좋은 곳이라 생각된다.
요기서 초큼만 더 이동하면 뱅기를 손바닥만큼 크게 찍을 수 있는 스팟이 있다더라만 오로지 한라산 한잔 할 생각에 걷는 노동은 포기하기로 하였다.


사실 제주에서 회를 먹는다는건 넌센스인지도 모르겠다.
뭍에서 보다 훨씬 가격이 쎄다.
게다 다금바리 이런건 싯가 아니면 기십만 원대다.
그래도 대낮에 쏘주 안주로는 고기보다 덜 부담스러울 듯 하여 회를 먹기로 결정.
이호테우해변 주변에 횟집이라곤 온리 원이다.(올레 어촌)
한치물회와 우럭을 시켜보았다.
사이드디쉬가 비싼 갑어치를 하더라.
무엇보다....생선구이가 꽁치가 아니라 갈치라니!!!!!!!
이렇게 낯술로 각 2병 격파하고 상경 비행에 오른다.

하루 관광치곤 나름 알차지 않았나....생각해본다.
주 목적은 완벽하게 달성했으므로. ㅋㅋㅋㅋ
다음엔 우동을 먹으로 일본엘 가볼까? 움하하하핫.

[마포 이자카야 카나]무난한 이자카야 Mundane Things

잔잔하고 간단하게(?) 한잔 걸치기에 이자카야처럼 만만한데가 없다.
안주 종류도 많고 주방장이 어지간한 똥손이 아니라면 맛도 그럭저럭 괜찮으니까.

이번엔 마포역 근처 이자카야 '카나(かな)'에 가 보았다.
많은 블로그에서 회식장소로 적합하다는 평이 다수다. 2층까지의 넉넉한 좌석때문일거다.
우린 단출한 자리였으므로 테이블 몇 안되는 1층에서 먹기로 한다.

세콤만 아니면 일본인줄.

빈속을 부드럽게 채워줄 명란 계란말이.
크기가 웬만한 롤케잌 만하다.

여태 먹어본 명란 계란말이중 간이 내 입에 가장 잘 맞는다.
보통 이자카야 계란요리는 달기 마련인데 짜지도 달지도 않고 식감도 부드러우며, 심지어 명란마저 덜 짰다.
첫번째 안주 성공.

소주를 마시니 국물요리가 필요하다.
난 이상하게 어묵탕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마땅한 선택지가 나가사키 짬뽕일 수 밖에 없다.
요즘 식당이고 술집이고 짜고 달고가 대세라(이게 다 백선생 때.....-_-) 크게 기대하지 않았으나 으외로 덜짰다.(안짜다는 얘기는 아님)
적당량의 생면으로 포만감 충족.

모찌리도후.
요것은 두부이면서 생모짜렐라같은 맛을 가진 그것인데....
아....이집의 모찌리도후는 완전 비추다.
두부건 치즈건 달면 이상하잖아?
간장과 와서비를 달래서 찍어먹었다. 그래도 느므 달아 결국 젓가락이 향하질 않더라는.


세명이서 안주 세개 시켰을 뿐인데...
싸비스라며 내주셨다.
연어머리 구이.
기름진 등푸른 생선을 별로 안좋아하는지라 그닥 감동적인 맛은 아니었다만...저 위에 가시째 튀긴 저것..(어느부위인지 모름. 가시가 있으니 횟감으로 살 발라내고 남은 뼈에 붙은 살이겠지?)은 아주 고소하고 맛났다.
맥주안주로도 그만.


다른 안주 맛도 봐야겠으므로 한두번은 더 가지 싶다.
1층은 사람이 별로 없어 조용하니 괜찮았거든.
굳이 흠을 들자면....동행한 이가 화장실을 갔다와서 냄새가 난다며 얼굴을 찌푸렸다.
변기와 문의 거리가 멀어 누가 두드려도 반응하기가 영 민망하기도 하더란다.
그래서 난 꾸욱~ 참았다. ㅋㅋㅋㅋㅋㅋㅋ


1 2 3 4 5 6 7 8 9 10 다음